제목 없음

제목 없음

 

 

 

 

 

 

 

 

 



 :  "드디어 만났다" '인랑' 강동원X정우성, 대역없는 고난도 …

 :  36

 :  2018-07-04 12:47:17

 :  관리자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에서 강동원, 정우성이 대역 없이 직접 고난이도 액션 씬을 소화해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영화를 연출한 김지운 감독은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인랑'의 액션을 어떻게 풀어낼 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김지운 감독은 "원작이 가지고 있는 독보적인 고유의 무드가 있고, 모호한 지점들이 있다. 이런 부분들을 답답하지 않게 액션 등을 통해 제 스타일의 답안을 만들려고 했다"라며 영화 속 액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에 정두홍 무술 감독은 영화 안에서 생존하고자 하는 인물의 몸부림을 액션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특기대의 경우 강화복이라는 코스튬이 주는 제약이 많았지만, 특수부대라는 특성을 살려, 그에 맞는 고강도 액션 스타일을 탄생시켰다.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으로 분한 강동원은 착용시 무게가 40KG을 넘어 동작이 어렵고, 얼굴을 다 가리는 강화복을 입어야 하기에, 대역이 해도 될 액션 연기까지 그 만의 선과 뉘앙스를 살려내기 위해 직접 액션을 소화해냈다.

정우성 역시, 대역이 해야 하는 위험한 액션까지도 액션의 리얼리티를 위해 직접 소화해내는 등 파워 있는 강화복 액션을 위해 끝없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강동원과 정우성은 미로 같은 수로 속 액션, 총격 액션, 카 체이스 등 대역 없이 강도 높은 액션 씬을 직접 감행, 미묘한 움직임이나 태까지도 더욱 리얼하게 만들어낼 수 있었다. 

고강도 액션을 직접 소화한 강동원은 "강화복이 클래식한 디자인에 너무 무거워서 이걸 입고 움직일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됐다. 하지만 감독님이 감정의 표현이나 선 때문에 직접 하기를 원하셨고, 강화복을 입고 액션을 할 기회도 흔하지 않으니까 흥분이 되기도 했다. 고통과 성취감이 공존했던 경험이었다", 정우성은 "강화복이 갖고 있는 강인함이 있기 때문에, 강화복 액션은 거기에 맞는 감동을 줘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런 파워에 요점을 뒀다"며 강화복 액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에 정두홍 무술감독은 "강동원은 액션 자체를 굉장히 잘한다. 그가 액션을 할 때 선이 잘 살고, 포스가 확실히 나온다", "정우성은 '몸도 안 사리고 저렇게까지 해?'라고 할 정도로 항상 스탭들을 놀라게 만든다"라며 강동원과 정우성과의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인랑'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지은 (182.♡.141.68) 18-07-20 18:39  
너무 멋지네요..감사합니다~ 

    "비주얼 전쟁"…정우성X한효주X강동원, 블랙 카리스마[화보]
    [삶의 향기] 정우성의 말하기를 배워라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