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증인' 제작보고회 - 정우성x김향기 이토록 따뜻한 재회

 :  263

 :  2019-01-10 12:24:08

 :  관리자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증인', 시나리오 읽자마자 치유 받았다."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증인'(이한 감독, 무비락·도서관옆스튜디오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이한 감독을 비롯, 배우 정우성, 김향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증인'은 유력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증인'은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 등을 통해 사회 문제들을 따뜻한 시선으로 품어온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한 감독은 '증인'을 통해서는 진정한 소통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이한 감독은 "무엇보다 지루함 없이 감정 이입하면서 볼 수 있는 재밌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정우성이 연기한 순호는 오랫동안 지켜온 신념을 포기하고 속물이 되기로 마음먹은 민변 출신 변호사. 순호는 출세가 걸린 살인 사건의 결정적 열쇠를 쥔 자폐 소녀 지우를 증인으로 세우기 위해 찾아간다. 지우를 이용하려 접근했지만 오히려 지우를 통해 위로받고 소통하는 과정이 뜨거운 울림을 전할 전망이다.

정우성은 "지난 몇 년간 센 영화, 센 캐릭터를 하다 보니까 '증인' 시나리오를 읽을 때 따뜻하고 치유를 받는 느낌이었다. 이 느낌이 우리에게 다 필요하다고 봤다. 최근작들은 숨이 막히는 긴장감이 있었는데 '증인'은 숨이 트이는 느낌이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정우성은 "개인의 삶을 위해 타협하는 인물이다. 타협의 시점에서 지우를 만나면서 삶의 본질, 가치를 되돌아보고 성장하는 인물이다. 지우를 만나면서 겪는 감정의 파동을 따라가며 연기하면 됐다. 쉽진 않았지만 편안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한 감독은 "정우성 씨가 극 중 지우를 바라보는 눈빛을 보며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 많은 놀림을 받았다. 지우는 내 머리 안에서만 존재하는 캐릭터였다. 한 사람을 모델로 한 게 아니었다. 스스로도 100% 확신이 없었다. 시나리오가 영상화되면서 향기 씨가 그 감정을 표현해줬을 때 정말 기뻤다"라고 정우성, 김향기에 대해 극찬했다.

정우성과 김향기의 인연도 남다르다. 17년 전, 김향기가 생후 29개월일 때 찍은 데뷔 CF를 정우성과 함께 했던 것. 

이에 대해 김향기는 "낯선 촬영장에서 겁도 많이 먹고 엄마 옆에서 안 떨어졌다고 하더라. 다른 아역 배우로 대신하려고 했는데, 정우성 삼촌이 함께 하자고 손을 건넸다고 하더라. 내가 웃으면서 정우성 삼촌 손을 잡고 따라갔다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우아한 거짓말'로 김향기과 한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이한 감독은 "김향기는 천재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엄청난 노력을 하더라"라고 극찬했다.

김향기는 "자유롭게 지우를 표현하는 게 감독님의 뜻이었다. 상황 속 지우를 표현하는 게 가장 중요했다. 지우가 겉으로는 잘 표현하지 않는 아이지만 내면에서는 굉장히 많은 생각과 감정을 느끼는 아이다. 손동작, 표정을 통해 이를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연기 주안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이한 감독은 줄곧 따뜻한 이야기를 연출하는 이유에 대해 "그러한 이야기가 내게 가장 재밌게 다가온다. 내가 느끼는 것 중에 좋은 것을 연출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정우성은 "감독님은 타고난 성향이 따뜻한 분이다. 어떤 감독들은 자기 성향과 상관 없이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기도 하지만, 이한 감독님은 본인 타고난 성향과 맞는 작업을 이어간다. 이것 자체로 감독님의 색깔이라고 본다"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증인'은 2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휴테크 안마의자, 광고 모델로 '정우성' 발탁
    영화 <증인> 순호 캐릭터 포스터 공개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