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내 행운의 부적은 신념" [엑'…

 :  158

 :  2020-03-02 10:05:18

 :  관리자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정우성의 쉼 없는 도전의 결과물이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19일 개봉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으로, 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을 꿈꾸는 태영 역을 연기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는 한결 편안해진 정우성의 새로운 얼굴을 만날 수 있다. 일생일대의 기회 앞에서 수동적이며 우유부단해질 수밖에 없었던 태영 앞의 상황들을 힘을 빼고 자연스럽게, 위트 있게 표현해내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야기의 독특함이 마음에 들었다"고 운을 뗀 정우성은 "태영이가 전도연 씨의 옛 애인이잖아요"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었다.

"태영이라는 인물을 어떻게 추리해서 다른 인물들과 조화롭게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죠. 그 고민이 재미있는 작업 과정이었어요. 그래서 오히려 태영이라는 인물을 선택한 후 '태영을 어떻게 해볼까' 놓고 봤었고요. 사실 그리고 태영이 계속해서 영화를 주도적으로 끌고 가는 사람이 아니거든요. 치고 빠질 때 어떤 과함이 없이, 어느 정도의 역할을 해낼까에 대한 고민들이 캐릭터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요소가 됐죠."

관객들이 태영을 보며 씁쓸한 연민을 느낄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을 이은 정우성은 "'지푸라기라도'에 나오는 인물들을 보면 중만(배성우 분)은 보편적인 연민을 느낄 수 있는 인물이고, 연희(전도연)는 극적으로 조금 치닫는 면이 있죠. '그러면 태영은 어떤 인물이어야 할까?'를 놓고 봤을 때, 어떤 점을 부각시켜야 할 지 고민했었고 그 포인트가 '허점을 부각시켜야한다'는 것이었어요. 헛웃음을 지을 수 있게 하는 그런 부분이요"라고 얘기했다.

굳이 어떤 의도를 하지 않아도, 이야기 속에서 태영의 절박한 사연들이 계속해서 이어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허술함도 보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영화 속 태영의 등장 부분에서 유쾌함을 안기는 장면 중 하나인 붕어(박지환)와의 만남 등이 그렇다. 박지환을 향해 천연덕스럽게 "넌 내 얼굴에서 네 얼굴이 안 보이니?"라고 말하는 정우성에게서 그를 수식하는 대표적인 표현인 '대한민국 대표 미남'이라는 말 역시 자연스럽게 떠올려지며 미소를 유발한다.

"붕어를 낚아야 하니까, 말도 안 되는 말을 막 던져본 것이죠"라고 웃어 보인 정우성은 "여러 개 던져 본 말 중에 튀어나온 것이에요. 매 테이크 정해진 틀 안에서 호흡 방식을 바꿔보기도 하고, 아마 박지환 씨도 많이 힘들었을 수 있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 정말 재밌었다고 하더라고요. 다행이죠"라고 말했다.

정우성의 얼굴이 스크린에 클로즈업 될 때마다 태영의 고충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얼굴의 흔적들도 눈에 띈다.

"촬영을 할 때 필요하다면 파우더 정도는 가볍게 바르지만, 원래 메이크업을 잘 하지는 않는다"고 웃은 정우성은 "영화라는 것을 큰 화면에서 보게 되는데, (배우가) 자꾸 꾸미면 표정 하나에서도 그 어색함이 들킬 수 있거든요. 온전히 캐릭터의 감정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일상성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봐요. 태영 캐릭터는 원래 메이크업이 필요 없기도 했고요"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영화 속에서 태영은 '럭키 스트라이크'라는 이름의 담배를 행운의 부적이라 스스로 믿고, 또 피운다. 정우성 자신에게 행운의 부적은 '신념'이었다.

정우성은 "신념이라는 것이, 어떤 일을 대할 때의 자기 소신인 것이잖아요. 끊임없이 확장시키면서, 단단하고 유연하게 만들어 나가면 어떤 난관이 와도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도 생기는 것 같고요"라고 담담히 이야기를 이었다.

"다른 탓을 한다는 것은 자신의 눈앞에 일어난 현상에 대해서 온전히 받아들일 자세가 안 돼 있고, 앞으로 나아갈 수도 없다는 것이겠죠. 신념이라는 것은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 책임이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어떤 다른 물질이나 대상을 놓고 탓할 필요도 없게 되는 것이죠."

이야기 내내 정우성은 "영화에 불만족하는 부분은 없다"며 "태영이가 혼자 주인공인 영화가 아니잖아요. 태영이가 가진 임무를 충실히 해내는 것이 이 캐릭터의 완성이라고 봤고, 관객들 역시 그렇게 봐주셨다면 저도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것 같아요"라고 애정을 보였다.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해 어느덧 27년차 배우가 됐다. 자신이 가져 온 신념으로, 주위의 사소한 어느 것에도 흔들리지 않고 온전한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정우성은 "시간에 대해서 인정을 하고, 그것을 이기려고 하는 것보다는 지나온 내 시간과 사람으로서 지나온 내 시간을 잘 이용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봐요"라며 차분하게 자신의 생각을 덧붙였다. (인터뷰②에 계속)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신인감독 정우성, 다시 신뢰 쌓을 시간" [엑's 인터뷰②]
    [단독] 정우성 코로나19 통큰 기부 동참 "저소득층X의료진 위해 1억 기탁"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