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정우성, 이정재 감독, 첫 장편 연출작 '보호자' '헌트…

 :  152

 :  2021-04-16 19:12:06

 :  관리자   
나란히 감독 데뷔를 앞둔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씨네21> 창간 26주년을 기념해 온라인 토크를 나눴다. 함께 회사를 운영하는 동업자이자 평소에도 자주 만나는 절친 배우로 잘 알려진 두 사람이지만,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화상으로 대화를 나누는 <씨네21>의 ‘줌터뷰’에 도전했다. 지난해, 주연작인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를 선보인 두 사람은 이번 만남을 통해 신인 감독으로서 경험 중인 최신의 근황을 가감 없이 공유했다.

이정재, 정우성은 먼저 9년 전에 <씨네21> 화보를 위해 잠수교에서 만났던 추억을 회상했다. <태양은 없다>(1998) 14주년을 기념해 포스터 컷을 재현한 리유니언 기획에 참여한 것이 2012년. 두 사람은 이번 <씨네21>에서의 만남이 약 10년 만이라는 사실에 감회가 남다른 모습이었다. 1995년 <SBS 스타상>의 신인상 수상자가 되어 무대에 나란히 섰던 순간부터 정우성과 이정재는 배우, 친구, 그리고 감독으로 값진 세월의 더께를 쌓아가고 있다. 이에 걸맞게 두 사람의 화상 대화는 ‘영화인’으로서의 확장된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펼쳐놓는 것으로 이어졌다. 이정재는 <도둑들>을 촬영하며 만난 홍콩의 배우 겸 감독, 제작자인 임달화, <태양은 없다>를 찍을 때 주도적으로 상황과 대사를 제시했던 동료 정우성의 모습을 언급하며 앞으로 영화산업의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우성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운 영화계와 급부상한 OTT 플랫폼에 대한 자신의 관점과 희망을 소상히 공유했다.

현재 정우성은 첫 장편영화 연출작 <보호자>의 촬영을 마쳤고, 제작자로 참여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고요의 바다>도 촬영이 끝나 후반 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작품 공개 소식을 묻는 이정재의 질문에 정우성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천천히 여유를 갖고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알리면서 <보호자>는 편집이 거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음을 알렸다. <보호자>는 소중한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남자의 이야기로 액션이 가미된 드라마 장르의 영화다. 정우성, 김남길, 박성웅 등이 출연하며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가 배급한다. 정우성은 “자신이 출연도 하는 작품을 감독한다는 건 피로도가 좀 남다르다. 계속 외모를 유지해야 한다는 게 엄청난 일”이라고 솔직한 고충을 털어놓아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태양은 없다> 이후 21년만에 두 배우의 작품 속 재결합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가제)는 현재 5월 크랭크인을 앞두고 프리 프로덕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헌트>는 안기부 해외팀의 요원인 두 주인공이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는 첩보 액션 스릴러로 이정재가 직접 4년 간 시나리오를 썼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에이스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로 분해 동료이자 라이벌의 숙명을 연기할 예정이다. 배우의 감독 데뷔를 바라보는 대중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남다른 책임감과 부담을 느낀다는 이정재는 “우성씨가 작업한 영화들을 이렇게까지 열심히 보면서 공부한 적은 처음이다. 이미 워낙 다양한 캐릭터 폭을 소화한 배우라 가급적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상황을 만들어가려고 한다”라고 감독으로서 배우 정우성에 대한 신뢰감도 드러냈다. 이 외에도 두 사람은 <밀리언 달러 베이비>를 조조 영화로 보고 낮술을 마셨던 경험, 극장 공간에 대한 애정, 최근의 화두인 건강 등에 관해 절친답게 시시콜콜한 대화를 주고받았다.

줌터뷰 이후에도 둘의 작업은 현재진행형으로 바쁘게 이어지고 있다. 이정재는 다음날 예정된 <헌트> 리허설 스케줄을 정우성에게 상기하며 “너무 준비 많이 하고 오진 말라”고 장난스레 대화를 마무리했고 정우성은 “그럼 준비 하나도 안 하고 가겠다”고 응수했다. <보호자>와 <헌트> 외에도 두 사람은 올해 넷플릭스를 통해 관객을 만날 전망이다. 이정재는 올해 공개를 앞둔 황동혁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주인공으로, <오징어 게임>은 현재 촬영을 마친 상태다. 정우성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면 <보호자>보다 제작자로 참여한 <고요의 바다>가 먼저 공개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정재와 정우성의 대담 전문은 <씨네21> 1302호에서 읽을 수 있으며, 두 사람의 대담 영상도 곧 <씨네21>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윤선옥 (110.♡.59.117) 21-04-19 12:45  
씨네21 1302호 구매완료 ^^v 빨리와뢌
격무에 시달리는 제게 이런 은혜로운 샷을~살아있길 잘했음ㅋ 장하다 나
찐친이신 두분께 이런말은 실례일수도 있지만....두분 정말 잘어울리심.. ㅜㅜ 물공기처럼 서로에게 자연스러우신듯~음..안정감이 있어서 보고있음 편합니다 ㅎㅎ 당분간 업무중 신경안정제로 잘 쓰겠습니다 

  박지은 (61.♡.225.126) 21-06-19 16:12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Special Live - JungWooSung] 정우성 배우의 힐링 이야기
    [동영상] 팔도비빔면 : 이 맛에 비빈다편 - 정우성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