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서울로 3번째 '증인' 무인다녀왔습니다. ^^~

 :  811

 :  2019-02-17 22:29:02

 :  윤선옥   
서울 건대입구로 3번째 '증인' 무인다녀왔습니다. ^^~

ㅇ 저번에 처음으로 사진과 동영상을 찍으면서 느낀건데,
   배우님 +  배우님과 마주친 경험자들 말씀대로
   사진이 배우님의 아름다움을 담질 못하는 관계로 걍 눈으로만 담기로 했습니다. ㅎㅎ

ㅇ 2월 17일 오늘자 배우님 무인에 대한 감상 키워드는 '젊음' 입니다.
   1. 무언지는 정확히는 모르겠는데....오늘따라 더 반짝이셨다고나 할까요?
     (컨디션 최강이셨는데, 모지? 갸우뚱할정도로요..)

   2. 완벽한 남친룩과 헤어스타일로 오늘 엄청 어려 보이셨습니다.
     (저보다 어려보이셨다는 건 안비밀....췟 ㅜㅡㅜ)

   3-1. 엄청난 팬서비스로 좌석 뒤에까지 가셔서 관람객들과 사진 찍어주시고 손 잡아주시고.. 에너지가 넘치셨습니다. 무언가 그렇게 하시는 것이 엄청 편해보이실 경지까지..(쿨럭...)
   3-2. 팬서비스 일찍 끝내고 오신 향기 배우님과 이한 감독님께서 앞에 서서 뒤에서 팬서비스 하시는 배우님을 뿌듯하게 보시는 것이 '잘 하고 계십니다'라고 조용히 응원하는 것처럼 보이셔서 많~이 흥미로웠습니다. ㅎㅎ

  ㅇ 왼쪽에 바로 앉았던 구미에서 오신 소녀팬 덕에 배우님을 저번주에 이어서 초밀접 관찰 가능해서 엄청 행복했습니다.
  - 구미에서 온 소녀팬하고 영화관람 전에 배우님 팬이라고 서로 덕밍아웃하고 안면터놨었는데.. 구미소녀팬이 스케치북에 구미에서 왔다고 적어서 들고있으니 배우님께서 콕 찍어서 고마워하시더라고요. 나중에 배우님과 구미소녀 두분이서 함께 바로 옆에서 셀카 찍으셨는데 덕분에 초근접 직관 가능해서 구미소녀팬에게 너무 고마웠어요..덕분에 선물도 전달드릴수 있었고, 오늘 완전 재밌었어요..
   (배우님도 소 스윗하시고요..나중에 구미소녀팬이 셀피찍은 것 보여줬는데 배우님 눈 동글동글.. 정말 귀여워 보이셨다는 것도 안비밀.. ㅋㅋ)

 ㅇ 그리고 우와.. 소녀팬들 엄청 귀엽더라고요. 에너지가 달라요...ㅋ
   - 다른 무인 참석 때는 관객들이 얌전하고 차분한 느낌이었는데 오늘은 에너지가 넘치는게 소녀팬들의 행복한 에너지로 다음주 에너지 2일치분을 미리 충전한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것이... 소녀팬들 앞으로도 기대할께용~~ ㅋ   

 ㅇ 아 그리고 어제 전참시 보고 매운거 좋아하신다고 해서 나름 맛있기로 유명한 고추장을 선물 드렸는데 살짝 당황해하시는 것 보고 무언가.....(욕이니깐 생략하겠습니다.) 됐다는 느낌이..살짝 들었지만...역시 노련하게 받아주시더군요..고맙습니다. 배우님..ㅜㅡㅜ 감동했어요. 다음에는 정상적인 선물을..꼭...

 ㅇ 나름 영화가 선방하고 있는 것 같은데 중부(대전 or 충청권)에도 무인 스케줄이 잡히면 좋을듯 합니다. 서울, 대구까지 원정 다닐려니깐 피로도가 축적되서 지금 완전 버닝아웃 상태입니다. 중부 영화팬들에게도 기회를 주십사 간청간청..ㅋ
 
  ㅇ 오늘 3번째 본 영화 증인 속의 배우님의 연기는 정말 물흐르듯 자연스럽습니다.(감독님 나이스....) 저번에는 배우님이 다른 배우들한테 묻히는 것처럼 보였는데 오늘은 그런 느낌이 전혀 안 들었습니다.. 저번에 볼 땐 약간 어색해 보이던 장면들도 오늘은 자연스러워 보이는 것이.. 제가 영화를 3번이나 음미해서일까요...? 다음에 한번더 보면 답이 나오겠죠.. 뭐..ㅋ
   (또 같은 장면에서 눈물이 나는 것이 나는 바보인걸까?라는 자괴감도 들었구요..그만큼 향기배우님의 연기는 캬~~)

   ㅇ 마지막으로 제작사 스태프들, 보디가드님들, 사회자님까지 3번이나 보니깐 정들겠어요.ㅋ 다들 엄청 착해보이시는 것이 얼굴은 피곤해보이시는데 행복해보이셨습니다. 아 그리고 매니저님 화면보다 더 우직하고 스마트해 보이시더라고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두 행복한 주간 되시길..

P.S. 그나저나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언제 개봉인지요?
      이 영화에서 배우님께서 무언가 고갈된 남자를 연기하시는 것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배우님의 영화 두편을 동시에 부산 국제영화제에서 볼수 있음 완전 재미있을듯요.. ㅎㅎ

    무대인사 다녀왔어요!
    '전참시' 정우성, 이영자 손 덥석…버퍼링 걸린 먹교수 '폭소'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