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지푸라기라도', 짠내나는 정우성 본 적 있나요..”인간적 …

 :  141

 :  2019-12-27 10:47:42

 :  관리자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매 영화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 정우성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김용훈 감독)'에서 기존의 이미지를 과감히 탈피하고 반전미 넘치는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관객들과 새로운 모습으로 만날 예정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올해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및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관왕을 수상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정우성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기존의 이미지와는 완벽하게 다른 새로운 캐릭터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강철비' '더 킹' '아수라' 등의 작품을 통해 묵직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선보였던 정우성은 '증인' '나를 잊지 말아요'의 작품에서는 강인하면서도 부드러운 모습을 선보이며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렇듯 전작을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모습부터 인간미 넘치는 모습까지 자유롭게 넘나들며 한계 없는 변신을 펼쳐 온 정우성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정우성이 연기한 태영은 사라진 옛 애인이 남긴 빚 때문에 마지막 한탕을 준비하는 캐릭터로,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의 전개 과정에서 벌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위트 있게 표현한 캐릭터다. 정우성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반전 매력부터 일생일대의 기회 앞에서 우유부단하고 절박한 모습을 드러내는 인간적인 매력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정우성은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 중에서 가장 수동적이며 우유부단하다. 강하지 않으면서 강한 척하는 인간적인 캐릭터”라며 전에 없던 새로운 모습을 예고해 궁금증을 높인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전도연은 “영화 속에서 정우성과 전도연이 만났을 때 어떤 그림일까 궁금했다. 정우성과의 연기는 새로운 경험이었다”라며 정우성과 함께 촬영했던 소감을 밝혔다. 
 
또한, 김용훈 감독은 “대중들이 생각하는 고정관념적인 이미지에서 탈피하는 재미가 컸고, 큰 변화를 주기보다는 내추럴한 정우성의 모습을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전해 정우성의 연기 변신을 예고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020년 2월 개봉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박지은 (61.♡.225.126) 20-01-16 18:41  
감사히 글 잘 읽고 갑니다..감사합니다. 

    전도연→정우성 '지푸라기라도' 2월 12일 개봉x티저 포스터 첫공개 [공식]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전도연, 이 영화에 출연한 가장 중요한 이유”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