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마담뺑덕’ 예고편 공개, 정우성 데뷔 첫 나쁜남자 변신 보니

 :  1228

 :  2014-09-11 14:56:25

 :  관리자   
‘마담뺑덕’ 정우성 이솜 메인예고편이 공개됐다.

고전 ‘심청전’을 현대로 옮겨와 한 남자와 그를 사랑한 여자, 그리고 그의 딸 사이를 집요하게 휘감는 사랑과 욕망, 집착의 치정 멜로로 재탄생 시킨 영화 ‘마담 뺑덕’(감독 임필성/제작 영화사 동물의왕국)이 학규와 덕이의 지독한 사랑이 담긴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마담뺑덕’ 예고편은 소도시의 순수한 처녀 덕이가 학규와 처음 만나 관심을 갖고, 몰래 학규를 지켜보다 사랑에 빠지게 되면서 시작된다. ‘집착에 눈 뜨다’라는 카피는 학규에게 집착적으로 매달리는 덕이의 모습과 절박한 목소리로 “교수님”이라는 이솜의 대사를 통해 순수했던 사랑이 욕망보다 더 진한 집착으로 변할 것임을 암시하고 있다.

또한 데뷔 이후 최초로 나쁜 남자로 파격 변신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정우성은 자신에게 매달리는 덕이를 차갑게 밀어내는 것은 물론, 화염 속에 갇혀 소리치는 덕이를 바라만 보고 있는 모습으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독한 남자로 등장한다.

여기에 아무도 없는 놀이공원에 덕이와 몰래 뛰어 들어가는 장면에 이어 흔들리는 관람차가 보여 지면서 치명적 매력의 ‘학규’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더 자극한다.

특히 ‘처녀, 악녀가 되다’ 카피와 함께, 사랑을 저버리고, 그 대가로 시력까지 잃어가는 학규와 그의 앞에 세정이라는 새로운 인물로 나타난 덕이의 실루엣이 더해져 순수했던 사랑이 집요한 복수로 변화할 것을 예고한다.

모든 것을 걸었던 순수한 사랑에 버림받은 후,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변화하는 두 사람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가 공개되면서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심청전’을 사랑과 욕망, 집착의 이야기로 비튼 신선하고 충격적인 스토리, 벗어날 수 없는 독한 사랑과 욕망에 휘말려 모든 것을 잃어가는 학규 역 정우성의 파격 변신, 스무 살 처녀에서 도발적인 악녀까지 복합적인 매력을 선보일 이솜과 도발적 신예 박소영까지. 본격 치정 멜로의 새로운 세계를 펼쳐 보일 ‘마담 뺑덕’은 2014년 10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화 ‘마담뺑덕’ 예고편 캡처)

[뉴스엔 이소담 기자]

이소담 sodamss@

목록

795   정우성, 아시아나 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위원 위촉 관리자 14-09-17 1143
794   '마담 뺑덕' 정우성, 첫 치정 멜로…화끈한 무삭제 예고편 공개 관리자 14-09-17 1213
793   정우성 연출 '킬러 앞에 노인', 노인영화제 초청 관리자 14-09-17 1291
792   ‘마담뺑덕’ 정우성, 욕망에 눈멀고 파멸까지 8년 넘나든 연기 관리자 14-09-15 1219
791   ‘마담뺑덕’ 정우성 “데뷔 20주년, 관객이 질리지만 않았으면…” 관리자 14-09-14 1131
790   치정 멜로 '마담 뺑덕' 1차 무삭제 예고편 공개 관리자 14-09-11 1227
  ‘마담뺑덕’ 예고편 공개, 정우성 데뷔 첫 나쁜남자 변신 보니 관리자 14-09-11 1229
788   정우성, 신인 시절 출연한 뮤비 보니 관리자 14-09-10 1399
787   정우성 주연 '마담 뺑덕', 토론토 영화제 첫날밤 뜨겁게 달궜다 관리자 14-09-06 1204
786   광주비엔날레 홍보대사 위촉패 받은 정우성 관리자 14-09-05 1154
785   정우성, ‘인생이 화보라는 말은 이런 남자에게 하는 얘기겠지?’ 관리자 14-09-05 1089
784   정우성·이정재, 22년전 풋풋한 신인시절 모습 공개 관리자 14-09-05 1255
783   정우성 '보기만 해도 눈부시죠?' 관리자 14-09-05 1020
782   박해일·정우성·차태현, 10月 극장가 남풍이 분다 관리자 14-09-05 1180
781   이혜영, 정우성과 찍은 사진 공개 “정우성은 뼛속까지 배우” 관리자 14-09-05 1328

[처음][이전][1][2][3][4][5][6][7][8][9] 10 ...[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