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제작자 변신' 정우성 "200만, 300만 영화 더 귀하다"(인터…

 :  1017

 :  2016-01-07 13:45:25

 :  관리자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정우성이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 다양성 부재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정우성은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감독 이윤정)에 출연하며 제작자로도 참여했다. ‘나를 잊지 말아요’는 정우성이 설립한 제작사 W의 첫 프로젝트다. 그는 최근 만난 자리에서 “제작자가 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여러 차례 감독의 의지는 밝혔어도 제작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기억을 찾고 싶은 남자와 기억을 기억을 감추고 싶은 여자의 로맨스를 그린 ‘나를 잊지 말아요’(7일 개봉)는 2011년 미쟝센단편영화제에 출품됐던 작품. 정우성은 이윤정 감독과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에서 배우와 스크립터로 인연을 맺었다. 그 인연으로 정우성이 이윤정 감독의 작품이 장편 영화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제작자를 찾았지만, 결과적으로 원작의 보존을 위해 고심 끝에 직접 제작에 나섰다.

제작자가 된 계기는 그뿐이 아니다. 영화인으로서 20여 년간 현장에서 부딪치며 느낀 문제점에 대한 고민도 한 몫 했다.

“영화계가 갖고 있는 문제점이 있잖아요. 가장 큰 문제는 다양성의 부재예요. 흥행적인 면에서는 미흡할 수 있지만 다양한 영화들이 많이 나와야 좋은 영화가 발굴되고 영화계가 건강해지고 그러한 토대에서 수준 높은 메이저 영화들이 만들어질 수 있거든요.”

정우성은 큰 영화와 작은 영화로 쏠려있는 지금의 양극화 현상을 우려했다. 다양성, 다양성을 강조하는 이유였다.

“큰 영화들도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200만, 300만 영화들이 더 귀하고 중요해요. 모든 감독, 영화인들이 1년에 몇 편씩 80억원 이상의 대작을 만들 수 없거든요. 수준 높은 다양한 영화들을 만들려면 메이저 영화, 마이너 영화 등으로 나눠야 한다고 봅니다. 마이너 영화가 없으니까 영화를 꿈꾸고 공부하는 이들이 메이저 시장에서 스태프로 고용돼 일하다가 도태되는 상황들이 생깁니다. 그런 환경을 점차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선배들이 노력해야 하는 것 같아요.”

정우성은 “어떻게 보면 저라는 사람은 마이너 인생에서 아무것도 없이 꿈만 갖고 시작해 영화판에서 성공한 인생을 살고 있다”며 영화계에 오랜 시간 몸담고 있으면서 얻고 것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이제는 자신이 누린 것을 후배들에게도 나눠줘야 할 때인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그리하여 W의 다음 프로젝트도 신인 감독의 영화다.

“신인 감독에게서 단박에 명작을 바랄 수는 없죠. ‘ⓒ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이데일리 스타IN’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나를 잊지 말아요’는 신인 감독인데도 좋은 작품이 나왔다는 평가를 받는 것이 목표였어요. 그런 의미에서 이윤정 감독이 잘 버텼고 대견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현장에서 여성 감독이어서 이야기할 때 조심스러운 데가 있었어요. 다음이 신인 남자 감독의 영화인데 그 친구는 이제 큰일 났죠.”(웃음)

ⓒ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이데일리 스타IN’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915   정우성·조인성, 씨네21 창간 21주년 기념 표지 장식 관리자 16-04-09 1811
914   정우성, '전액 사비+혈혈단신' 난민촌 방문 사연 관리자 16-03-09 1717
913   정우성, 젠틀맨의 눈부신 봄 패션 [화보] 관리자 16-03-09 1992
912   '더킹' 정우성-조인성, 대본 리딩 최초 공개 '완벽 투샷' 관리자 16-02-03 1921
911   '더킹' 정우성 조인성 류준열 김아중.."꿈꾸던 캐스팅" 관리자 16-01-26 1504
910   정우성 "모든 사랑은 판타지, 평범하다 해도…" 관리자 16-01-19 1436
909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꿈이 없었다”던 ‘비트’ 속 청년이 이제… 관리자 16-01-15 1456
908   멜로배우 정우성vs제작자 정우성의 고민과 해답 관리자 16-01-15 1517
907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성숙한 영화인으로서의 과정 [인터뷰] 관리자 16-01-11 1235
906   정우성♥김하늘 '나를 잊지 말아요' 주말 극장가 뜬다 관리자 16-01-08 1046
905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뜨거운’ 배우, ‘차가운’ 제작자 관리자 16-01-07 1150
  '제작자 변신' 정우성 "200만, 300만 영화 더 귀하다"(인터뷰) 관리자 16-01-07 1018
903   정우성, "코드가 다르다면 '기억' 3부작 출연 가능" [POP인터뷰] 관리자 16-01-06 865
902   정우성, "새해에는 희망·축복 가득하길 기원" 자필 새해인사 관리자 15-12-31 958
901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김하늘의 이십세기 멜로 관리자 15-12-30 1180

[처음][이전][1] 2 [3][4][5][6][7][8][9][1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