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정우성·이정재가 직접 밝힌 20년 우정의 비결

 :  1542

 :  2015-05-15 11:25:08

 :  관리자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20년 우정의 비결을 밝혔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어제 (14일) 이정재와 정우성이 '씨네 21'이 창간 20주년을 맞아 개최하는 '씨네 21의 선택 ? 스무살의 영화제' 토크쇼에 함께 참석해 팬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오랜 우정의 비결을 밝히고 청춘 무비를 추천 했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배우로 공인으로 지내며 내 마음 속 이야기까지 털어 놓는 사람을 만나기는 어렵다고생각 한다. 하지만 우리는 서로 생각하는 방향이나 좋아 하는 취향이 비슷 하다 보니 잘 지내왔고 속 깊은 이야기까지 나누는 좋은 우정이 됐다. 나는 최근 영화 '마담뺑덕'을 보면서 정우성의 또 한번의 새로운 연기를 봤다. 우성씨도 그럴 것이다. 서로 영화를 보고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고 그래서 좋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서로 작품을 선택 하면서 추천을 하거나 그 작품에 대한 자기 생각을 이야기 하거나 그렇지 않다. 작품은 자기 자신이 정하는 것이고 그 후에 서로가 그 작품에서 캐릭터를 어떻게 만들어 나가는지 그 과정을 보며 마음속으로 응원 하고 영화가 나오면 서로 이야기 해주고 그런 관계 인 것 같다. 서로 각 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하고 서로의 생각과 하고 있는 일에 대해 존중하는 사이다"고 답했다.

정우성에게 특급 매너와 유머가 있었다면 이정재에게는 따뜻한 격려와 메시지가 있었다. 이 둘의 찰떡 호흡은 토크쇼를 찾은 200명의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 주기에 충분 했다. 관계자는 “역시 20년 우정답게 호흡이 잘 맞아서 영화에 대한 토크 뿐만 아니라 센스 있는 유머로 관객들을 밀당하며 특급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태양은 없다 이후에 2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소년 같은 미소와 심쿵 하게 하는 눈빛을 가진 영화계에 가장 빛나는 두 사람인 것 같다"고 행사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1998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첫 호흡을 맞췄으며, 영화계를 대표하는 절친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각자 출연한 영화 홍보 때에도 미디어들로부터 가장 먼저 접하는 질문에 서로가 언급될 뿐 아니라, 서로의 영화 시사회에도 매번 모습을 비춰 응원을 아끼지 않는 우정을 과시하기도 하는 각별한 사이.

한편, 이정재는 오는 7월 영화 '암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목록

894   정우성, YTN+유엔난민기구 글로벌 기부 프로젝트 동참 관리자 15-10-06 1481
893   영화 '아수라'팀, 초특급 男배우들이 뭉쳤다 (부산국제영화제) 관리자 15-10-04 1386
892   '아수라' 정우성, 주지훈·황정민과 힘찬 파이팅 모습 포착 관리자 15-09-23 1236
891   '아수라'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비트 김성수 감독과 뭉쳤다 관리자 15-09-23 1240
890   정우성, ‘세계 난민의 날 사진전’ 통해 ‘유엔난민기구 활동 모습’ 공개 관리자 15-06-09 1448
889   정우성 "난민에 대한 관심, 국격으로 이어져" 관리자 15-06-05 1397
888   정우성, ‘숏쇼츠필름 페스티벌&아시아 2015’ 심사위원 위촉 관리자 15-05-23 1288
887   "따뜻한 도시 남자"…정우성, 수단 봉사활동 관리자 15-05-21 1550
  정우성·이정재가 직접 밝힌 20년 우정의 비결 관리자 15-05-15 1543
885   아웃백 정우성·고소영 광고, SNS 조회 수 110만 건 달성 화제 관리자 15-05-03 1578
884   정우성-고소영, 광고모델 발탁…18년만에 ‘비트’ 청춘 재회 관리자 15-04-09 1503
883   정우성, 고급스러운 흑맥주 CF 메이킹 필름 공개… ‘지져스’ 관리자 15-04-08 1536
882   정우성,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의 정석…여심 '쿵' 관리자 15-03-30 1494
881   조각미남’ 정우성, 27일 대치동에 뜬다! 관리자 15-03-26 1424
880   정우성, 수트에 품격 이식한 비주얼… 시선 압도! 관리자 15-02-23 1924

[처음][이전][1][2][3] 4 [5][6][7][8][9][1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