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정우성 '아름다운 여성과 만날 것…'

 :  1346

 :  2014-09-29 14:10:20

 :  관리자   
20년차 배우 정우성(41)은 아직도 연기에 목이 마르다.

그는 지난 20년동안 '비트(97)' '태양은 없다(98)' '무사(01)' '똥개(03)' '내 머릿속에 지우개'(04)' '좋은놈 나쁜놈 상한놈(08)' '감시자들(13)' '신의 한수(14)'까지 총 28개의 작품에 출연하며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너무'화려한 외모 탓에 캐릭터가 제한될 수 있었지만 그가 그려낸 인물들은 다층적이었다. '모자란 동네 백수'('똥개(03)' 피도 눈물도 없는 악인 ('감시자들(13)') 복수의 칼날을 가는 프로바둑기사 ('신의 한수(14)' 등 자유자재로 캐릭터를 변주하며 끊임없이 배우로 진화해 왔다.

내달 2일 개봉할 영화 '마담뺑덕'에서 정우성은 또 다시 새로운 옷을 입었다. 쾌락과 욕정을 쫓다 모든 것을 잃어가는 대학교수 심학규 역을 맡았다. 노출은 기본이고 수위높은 과감한 정사신까지 소화했다. 추잡한 욕망에 휩싸여 비틀거리는 그의 모습은 28편의 전작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정우성'이다. 하지만 그런 그의 모습이 낯설기는 커녕, 이 배우가 또 어떤 얼굴을 숨기고 있는지 기대하게 만든다. "앞으로의 20년을 준비하는 신인이 된 듯한 느낌이다"며 여전히 '연기 갈증'이 가시지 않은 정우성을 만났다.

-시사회에서 심학규라는 역을 이해하기 힘들었다는 말을 했다.
"학규는 나와 정말 다른 인물이다. 학규의 극중 행동이나 선택에 동의하기가 쉽지 않은 장면도 많았다. 하지만, 극중 학규의 선택이, 학규의 입장에서는 타당한 선택이 었을 것이라고 이해하고 몰입하려고 했다.선택한 캐릭터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갖고 최선을 다하는게 배우가 해야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학규의 행동 중 가장 이해하기 힘들었던 장면은.
"몸과 마음에 상처를 받을대로 받은 덕이를 여관방에 놓고 나오는 장면. 촬영하면서도 정말 힘들었다."

-극중 심학규는 술과 담배, 도박 등으로 스트레스를 이겨내려고 한다. 실제로는 어떤가,
"요즘 학규처럼 술과 담배에 빠져있다.(웃음) 당연히 도박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 사실 스트레스를 쌓아두는 스타일이 아니다. 많은 분들이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하는데, 난 오히려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푼다. 영화 촬영 기간이 더 즐겁다. 촬영 기간이 없을 때는 술자리, 저녁 약속 자리가 많이진다. 그런것들이 더 스트레스로 다가온다."

-극중 덕의의 사랑은 집착에 가까워 보인다. 정우성이 생각하는 사랑과 집착의 차이는.
"내가 사랑하는 이에게 요구하는 것이 그 사람에게 해가 되냐 안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상대방의 기분이나 상황에 대한 배려없이 그 사람으로부터 내가 원하는 것들만 얻어내려고만 하는 것은 집착이다.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 느끼고, 믿고,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 사랑이 아닐까."


-상대배우 이솜의 연기가 전작에 비해 많이 좋아졌다. 선배이자 동료배우로서 지켜본 소감은.
"앞서 제작보고회에서 감독님이 말씀하셨든 이솜씨는 '원석같은 배우'다. 원석은 아름다운 보석이긴 하지만 어떻게 세공하느냐가 중요하다. 주변에서 원석이 보석이 되도록 해주는게 중요하다. 나 또한, 동료배우로서 이솜씨가 이 영화에서 자신만의 매력과 분위기를 보여줄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주려 노력했다. 이솜씨는 이번 작품을 통해 '나도 이런 것을 표현할 수 있구나'라는 것을 깨닳았을 거다."


-결혼 적령기가 훌쩍 넘었다.
"결혼할 준비는 늘 돼 있다. 하지만 결혼은 혼자 하는게 아니지 않나. 상대가 나타나길 늘 기다리고 있고, 받아들일 마음도 돼 있다.(웃음) 하지만 이제는 공개 데이트는 안하겠다.(웃음)"



-왠만한 미모의 여성이 아니면, 만나기 어렵겠다.
"외모가 예쁜 사람보다는 아름다운 사람이 좋다. 그 아름다움은 자신만에 매력에서 나온다. 말투가 될 수도 있고, 자세가 될 수도 있다. 무엇보다도 정신이 아름다운 여자에게 엄청난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출처: 일간스포츠 이승미 기자 / 사진 임현동 기자]

목록

825   정우성 ‘그 남자의 신의 한수~’ 관리자 14-10-04 1323
824   "부산역에 떴다"…정우성, '비프'의 서막 관리자 14-10-03 1263
823   정우성·이솜 '보기만 해도 훈훈하네' 관리자 14-10-03 1349
822   '마담뺑덕' 정우성, 욕망 관객에 "나 기다리지마"‥재치 관리자 14-10-03 1431
821   정우성-이솜 '영화 속 한 장면처럼' 관리자 14-10-01 1382
820   '마담뺑덕' 정우성 "용납할 수 없이 힘들었던 장면은.." 관리자 14-10-01 1457
819   정우성 ‘눈으로 말하는 배우’ 관리자 14-09-30 1353
818   ‘마담 뺑덕’ 정우성, 영화에 눈 먼 남자 관리자 14-09-30 1971
817   '마담뺑덕', 정우성의 완성형이 되다 관리자 14-09-30 1197
816   ′마담 뺑덕′ 정우성 "사랑의 부작용을 배웠죠" 관리자 14-09-30 1645
815   '마담 뺑덕' 정우성 "모든 것 받은 영화, 사랑할 수밖에 없죠" 관리자 14-09-30 1625
814   정우성 '지난 20년,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했다' 관리자 14-09-29 1206
  정우성 '아름다운 여성과 만날 것…' 관리자 14-09-29 1347
812   ‘마담뺑덕’ 정우성, 여성팬과 진한 포옹 특급 팬서비스 관리자 14-09-29 1158
811   데뷔 20년차… '또 다른 정우성'이 보이기 시작했다 관리자 14-09-29 1464

[처음][이전][1][2][3][4][5][6][7] 8 [9][1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