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정우성 "모든 사랑은 판타지, 평범하다 해도…"

 :  701

 :  2016-01-19 23:39:54

 :  관리자   
서울=뉴시스】신진아 기자 = 배우 정우성(43)은 영화에 빚진 게 많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인생의 선물이라고 믿는 듯 했다. 과장이 아니다. 오로지 재능 만으로 이렇게 자신의 이름 석 자를 멋지게 새기기란 쉽지 않다.

정우성의 영화사랑이 각별한 이유다. 정우성은 ‘선배’라는 단어를 많이 쓴다. 그 선배는 비단 배우에 국한된 게 아니다. 영화 현장의 선배, 영화계의 선배를 뜻한다. 정우성이 영화 ‘나를잊지말아요’의 제작자로 이름을 올린 것도 이 때문이다.

“모든 영화현장에서 배우로서의 내 역할을 국한하지 않는다. 현장의 동료, 일원으로 생각한다. ‘나를잊지말아요’는 제작자 타이틀을 달다 보니 피로도가 있더라. 특히 야외 촬영할 때 모든 걸 다 챙기게 됐다. 스태프들이 보행자를 안 막나, 보조출연자로 아이들이 나왔는데 넘어지지 않을까, 연출부는 감독을 잘 보좌하나. 막상 카메라가 돌아가면 배우로서 뻔뻔스럽게 연기하지만 생각할 게 너무 많았다.”

영화 ‘감시자들’을 촬영할 때는 제작부를 도와 교통정리에도 나섰다. 오지랖이 넓다고 볼 수도 있다.

“언제부터인가 메이저 상업영화에 들어오는 스태프들 중 훈련이 안 된 친구들이 더러 보였다. 선배로서 일하는 방법을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나는 이 현장의 일원이니까. 같이 작업하는 동료니까. 그들의 미숙함을 채워줘야 한다. 난 선배니까 그래야 한다.”

‘인간’ 정우성은 사랑지상주의자 같아 보인다. 사랑에 대한 환상이 커 아직 짝을 찾지 못한 것은 아닌지….

“삶에서 사랑이 제일 중요하다”, “늘 결혼하고 싶다”, “운명적 사랑을 아직 못 만났다”고 답했다. “사랑은 다 판타지다. 첫눈에 반하는, 영화 같은 일이 현실에서 계속 일어나고 이뤄지잖나. 다만 사랑이 오래되면 내 사랑이 얼마나 판타지인지 깨닫지 못할 뿐이다. 사랑이 당연하게 치부되고, 자신의 사랑이 지닌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한다.”

 “그런데 평범한 모든 사랑이 판타지다. 같이 손을 잡고 길을 걷는 그 순간, 그 찰나가 아름다운 것이다. 내가 힘들면 사랑이 나를 다 감싸줘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은 우리의 사랑을 부담스럽게 해주는 거 같다. 난 나이 들어서도 멜로를 찍고 싶다. 고령화 사회니까 노년의 멜로는 시장이 있을 것이다. 액션보다 더 오래할 수 있는 장르가 아닐까.”

의리도 드러낸다. 정우성은 자신을 스타덤에 올린 ‘비트’(1997), ‘태양은 없다’(1998)를 연출한 김성수 감독의 올해 개봉작 ‘아수라’에 출연했다. 개인적 애정과 믿음으로 시나리오로 안 봤다. 그는 김 감독을 “형”이라고 칭하며 신뢰했다.

“김성수 감독이 영화제작사를 만들었다가 10년을 고전했다. 이후 홍콩영화 리메이크 프로젝트로 감독에 복귀하려고 했는데 불발됐다. 이후 만든 것이 재난영화 ‘감기’였다. 솔직히 난 반대했다. 내가 아는 감독의 색깔이 아니라는 이유에서였다. 이후 진짜 하고 싶은 영화를 한대서 그냥 같이 해야할 것 같더라. 한때 주류감독이었지만 지금은 아닌데, 좋은 선배 감독이 묻히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다.”

배우로서 목표를 물었다. 현실에 충실하자는 소박한 듯 원대한 목표를 전했다. “지금 촬영하는 거, 지금 하는 일을 잘하는 것이다.”

그래, 오늘이 없는 미래는 없다. 오늘 하루하루가 쌓여 내일이 된다. 정호승 시인의 동화집에 나오는 문구처럼.

jashin@newsis.com

목록

922   배우 정우성, “민주주의에서 국민이 정치를 정리정돈하는 기회가 선거” 관리자 17-05-08 180
921   ‘아수라’ 정우성·주지훈, 4월 29일 전주국제영화제 참석 관리자 17-04-19 148
920   정우성X김성수 감독 '아수라',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관리자 16-07-27 760
919   [2016부산모터쇼]렉서스, GS450h 홍보대사로 정우성 위촉 관리자 16-06-02 769
918   정우성·이정재, 친구에서 동업자로 ‘아티스트 컴퍼니’ 설립 [공식입장] 관리자 16-05-19 972
917   정우성 "UN 친선대사 활동 책임 막중..처음엔 망설여지기도" 관리자 16-04-27 739
916   필립스, 맨즈 그루밍 라인업 공개...모델에 정우성 발탁 관리자 16-04-26 738
915   정우성·조인성, 씨네21 창간 21주년 기념 표지 장식 관리자 16-04-09 854
914   정우성, '전액 사비+혈혈단신' 난민촌 방문 사연 관리자 16-03-09 803
913   정우성, 젠틀맨의 눈부신 봄 패션 [화보] 관리자 16-03-09 685
912   '더킹' 정우성-조인성, 대본 리딩 최초 공개 '완벽 투샷' 관리자 16-02-03 1088
911   '더킹' 정우성 조인성 류준열 김아중.."꿈꾸던 캐스팅" 관리자 16-01-26 834
  정우성 "모든 사랑은 판타지, 평범하다 해도…" 관리자 16-01-19 702
909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꿈이 없었다”던 ‘비트’ 속 청년이 이제… 관리자 16-01-15 788
908   멜로배우 정우성vs제작자 정우성의 고민과 해답 관리자 16-01-15 853

1 [2][3][4][5][6][7][8][9][1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