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인터뷰①] '고요의 바다' 정우성 "제작, 역시 어렵지만 욕…

 :  101

 :  2022-02-13 15:03:39

 :  관리자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이자 제작자인 정우성이 '고요의 바다'로 두 번째 제작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정우성은 4일 오전 스포츠조선과 온라인을 통해 만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박은교 극본, 최항용 연출)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우성은 '고요의 바다'에 대해 "단편을 봤을 때 인류가 물을 찾아서 달로 간다는 역술적 설정이 매력적이었다. 한정된 공간, 지구를 떠난 인간은 우주복 안에서의 안전을 보장받잖나. 제한된 공간 안에서의 스릴을 구현하는 소재라서 한국적 SF로도 구현이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AD
SSG닷컴
SSG닷컴
[리케이] 킴라베 327 바리깡_부분 미...
바로가기
앞서 '나를 잊지 말아요'로 제작과 연기를 동시에 했던 정우성은 '고요의 바다'로 두 번째 제작에 뛰어들었다. 그는 "역시 제작은 어렵다. 첫 번째는 워낙 인간 관계 안에서, 사랑이라는 관념, 상상 안에서 이야기하는 것이라서 그렇게 어렵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돌이켜 보면 첫 영화고 첫 제작, 출연도 함께했어서 제작자로서 제3자적 시점을 많이 놓친 기억이 있다. '고요의 바다'는 완벽하게 앵글 안에 담긴 배우가 아닌, 제작자로서의 참여였기에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어떤 것이 현장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해결할 수 있는 순발력이 많았다. 하지만 제작은 역시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성은 '고요의 바다'를 제작한 소감에 대해 "워낙 처음 시도하는 한국형 SF, 거기에 스릴러, 미스터리다 보니까. 그때 당시 한국 영화계의 분위기는 도전은 하고 싶은데, 도전을 실행할 수 있는 용기는 같이 동반되진 못했던 것 같다. 그때도 영화를 하기 위해 투자자들과 얘기했는데 점점 더 안전 확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더라. 이 작품이 가진 무모한 도전, 이 도전이 무모해 보이더라도 그게 이 작품이 가진 생명인데 극 훼손되면 온전히 이 작품이 가진 세계관을 전달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컸다. 해외에 투자 배급을 하던 영화사들은 더 이해를 하지 않을까 싶어서 시선을 돌리고 있었는데 마침 넷플릭스와 함께하게 됐다. 그러면서 도전이 시작된 거다. 장편화하면서 에피소드를 6개로 늘리는 작업도 또 다른 도전이었고, 이 도전 속에서 원작이 가진 월수라는 독특한, 가공되지 않은 것을 잘 가공해가는 작업도 동반됐다. 아무래도 단편은 짧은 시간 안에 하나의 특징을 극대화시켜 보여주는 작업이고, 장편화 하다 보니, 여러가지 비주얼이 생기지 않나. 그러다 보니 원래 갖고 있던 하나의 장점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이런 것들이 안정적인 서포트를 하는 작업이 됐어야 했는데, 같이 부각되는 것, 새로운 비주얼의 구현이 눈에 들어오고, 새로운 시각들이 눈에 들어오면서 절대적으로 '반짝'했어야 했던 것이 절대적으로 반짝했을까. 라는 스스로의 생각이 있다"고 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넷플릭스 제공
'고요의 바다' 이후 제작에 대한 욕심이 확연히 생겼다고. 정우성은 "노하우나 기준은 없다. 이제 두번째 작품이다. 다만 '나를 잊지 말아요' 때는 영화 후배가 이런 이야기를 세상에 내놓기 위한 것에 선배로서 세상에 보이는데 하나의 작은 협력을 해줄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구현은 세상에 내놔서 평가받을 수 있는 절대적 요소가 있어서 이것을 상업적으로 어떻게 접목해서 내놓을까에 대한 고민으로 작품을 대했던 것 같다. 아마 최감독이 가혹한 상황까지 몰리면서 연출자로서 책임과 방향, 의도를 끊임 없이 고민하게끔 내몰았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제작자가 된 것은 아주 우연적인 만남이었다. 이 후배가 어떤 작품을 세상에 내놓기 위해 도움을 요청하는데, 출구는 찾을 수 없고. 제가 직접 제작하기 보다는 이 작품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을 찾으려고 했었다. 거기 안에서의 이해가 충분히 있어서 그렇다면, 제작자로서 내가 미력하지만 같이 해보자고 용기를 냈던 거다. 그리고 앞으로 제작자로서의 포부라고 하면, 제가 제작자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보다는 두 작품을 하고, '고요의 바다'라는 큰 작품을 하며 얻은 새로운 깨달음, 노하우를 다른 작품에 활용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은 분명히 들고, 그런 면에서 기획이나 이런 것에 있어서 더 많은 작품들이 생각나고 욕심이 나는 것은 사실이다"라며 앞으로 작품 활동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고요의 바다'는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던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영화를 본 정우성이 장편화를 시도하며 탄생한 작품.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으며 큰 스케일의 무대에서 스토리를 이어갔다. 우주 생물학자인 송지안(배두나)부터 탐사 대장 한윤재(공유) 등이 물 부족 상황의 발해기지에서 '익사체'를 발견한다는 미스터리한 설정이 기대를 높인 작품이다.

공개 이후 반응은 호불호가 갈리며 뜨거우면서도 미지근했다. 공개 첫날에는 전세계 TOP7에 이름을 올렸지만, 외신의 혹평 속에서도 글로벌 순위는 계속해서 상승해 지난달 27일에는 '종이의 집 파트5'를 누르고 3위로 올라섰다. 4일 기준 '고요의 바다'는 5위를 차지했다.(플릭스 패트롤 기준)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939   인터뷰①] '고요의 바다' 정우성 "제작, 역시 어렵지만 욕심 나" 관리자 22-02-13 135
938   정우성 측 “‘사랑한다고 말해줘’ 출연 긍정 논의” 10년만 안방극장 복귀(공식) 관리자 22-02-13 118
  인터뷰①] '고요의 바다' 정우성 "제작, 역시 어렵지만 욕심 나" 관리자 22-02-13 102
936   ‘고요의 바다’ 정우성 “공유X배두나 알게 된 것이 큰 소득”[EN:인터뷰②] 관리자 22-02-13 114
935   서울의 봄' 황정민x정우성x박해준 출연 확정 "2022년 2월 크랭크인" [공식] 관리자 21-12-23 154
934   공유·배두나·정우성 ‘고요의 바다’, 24일 공개 [원픽! 핫이슈] 관리자 21-12-20 136
933   정우성, 굿피플예술인상 수상 "좋은 사람 되도록 노력하며 살것" 관리자 21-11-18 206
932   "22년만 스크린 조우"…이정재·정우성 '헌트' 크랭크업 관리자 21-11-15 194
931   대통령 표창' 정우성 "'오겜' 이정재가 수상했다면 시기적절했을 것" 관리자 21-10-28 191
930   '강철비2' 100만 돌파..정우성X유연석 "소중한 발걸음+관심 감사" 관리자 20-08-03 536
929   정우성 "어떤 기성세대로 나아가야 할지 고민하죠" 관리자 20-07-30 553
928   ‘강철비2’ 대통령 정우성→북 위원장 유연석‥일촉즉발 분위기 관리자 20-06-24 458
927   '증인' 정우성X김향기의 만남, 가장 향기로운 조합 관리자 19-01-02 1237
926   레드페이스, 롱패딩 출시기념 ‘정우성 팬사인회’ 성료 관리자 18-11-09 1164
925   정우성, 세월호 다큐 ‘그날, 바다’ 내레이션 참여 관리자 18-03-16 1158

1 [2][3][4][5][6][7][8][9][1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