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정우성 "까칠하단 오해, 소통법 몰라 벌어진 일"

 :  1350

 :  2014-07-04 23:05:24

 :  관리자   
배우 정우성이 과거 '까칠하다'는 오해를 받았던 일에 대해 해명했다.

정우성은 4일 오후 서울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에는 소통법을 몰라서 까칠하다는 오해를 받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날 정우성은 "90년대에 인터뷰를 할 당시에는 '새로운 스타'라고 하면 이 사람이 누군지 잘 모르는 상태에서 관찰하려고 하니까 위축되는 게 있었다"며 "어릴 적 성향이나 지금이 다르지 않은데 표현방식과 그들이 날 바라보는 시선들이 충돌했던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아주 어릴 적에는 단답형의 말들을 했다. 표현법을 몰라서였다. 지금의 여유는 보낸 시간과 경력이 만들어준 거다"라며 "당시에는 내가 주인인지 손님인지 뭔지 몰랐다. 내가 좋으니까 하는 일이고 지금은 영화계에서 주인의식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또 "한 번도 내가 톱스타라는 생각을 가지고 살아본 적은 없다"며 "톱스타라고 얘기를 하고 그래서 그런 줄 알았던 거지 단 한 번도 내 스스로 톱스타라고 느끼진 않았다"며 "난 지금도 (영화 현장에서) 아무데나 주저앉아 놀 수 있고 그렇기 때문에 영화 만드는 사람이고 영화배우이고 싶은거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신의 한 수'(감독 조범구)는 범죄로 변해버린 내기 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정우성, 안성기, 이범수, 이시영, 김인권 등이 열연을 펼쳤다.

개봉 첫날 할리우드 대작 '트랜스포머4'를 누르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 화제가 됐다.

[출처: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

목록

  정우성 "까칠하단 오해, 소통법 몰라 벌어진 일" 관리자 14-07-04 1351
705   정우성 “배우 이정재 1만원에 노예계약, 막 써먹을것” 관리자 14-07-04 1321
704   정우성 "결혼하고 싶어..항상 준비돼 있다" 관리자 14-07-04 1354
703   정우성 "데뷔 20년, 좌충우돌 야생마처럼 보낸 듯" 관리자 14-07-04 1265
702   정우성 '많은 관객들이 볼만한 한국영화를 기다리고 계셨다' 관리자 14-07-04 1485
701   '신의 한 수' 정우성, 잘생긴 외모 활용한 좋은 예 관리자 14-07-03 1700
700   `신의 한 수`, 정우성 전야개봉 첫날 7만명…대박! 관리자 14-07-03 1321
699   1년 만에 여름을 제압한 정우성, <신의 한 수> 1위 관리자 14-07-02 1280
698   ‘신의 한 수’ VIP 시사회, ‘멀리서도 빛나는 비주얼’ 정우성 관리자 14-07-02 1481
697   정우성, 팬들도 놀란 조각 같은 외모 관리자 14-07-02 1344
696   정우성 '미남의 정석' 관리자 14-07-02 1336
695   정우성, `옷벗고 낮잠 자는게 취미?` 관리자 14-07-02 1391
694   정우성-최진혁,'돋보이는 두 사람' 관리자 14-07-02 1227
693   ‘신의 한 수’ vs ‘감시자들’, 정우성을 웃게 했던 7월의 기억 관리자 14-07-01 1349
692   ‘신의 한 수’ 구름관중 몰고다닌 정우성…대전-부산 팬서비스 ‘최고조’ 관리자 14-07-01 1349

[처음][이전]...[11][12][13][14][15][16] 17 [18][19][2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