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정우성 "까칠하단 오해, 소통법 몰라 벌어진 일"

 :  1052

 :  2014-07-04 23:05:24

 :  관리자   
배우 정우성이 과거 '까칠하다'는 오해를 받았던 일에 대해 해명했다.

정우성은 4일 오후 서울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에는 소통법을 몰라서 까칠하다는 오해를 받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날 정우성은 "90년대에 인터뷰를 할 당시에는 '새로운 스타'라고 하면 이 사람이 누군지 잘 모르는 상태에서 관찰하려고 하니까 위축되는 게 있었다"며 "어릴 적 성향이나 지금이 다르지 않은데 표현방식과 그들이 날 바라보는 시선들이 충돌했던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아주 어릴 적에는 단답형의 말들을 했다. 표현법을 몰라서였다. 지금의 여유는 보낸 시간과 경력이 만들어준 거다"라며 "당시에는 내가 주인인지 손님인지 뭔지 몰랐다. 내가 좋으니까 하는 일이고 지금은 영화계에서 주인의식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또 "한 번도 내가 톱스타라는 생각을 가지고 살아본 적은 없다"며 "톱스타라고 얘기를 하고 그래서 그런 줄 알았던 거지 단 한 번도 내 스스로 톱스타라고 느끼진 않았다"며 "난 지금도 (영화 현장에서) 아무데나 주저앉아 놀 수 있고 그렇기 때문에 영화 만드는 사람이고 영화배우이고 싶은거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신의 한 수'(감독 조범구)는 범죄로 변해버린 내기 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정우성, 안성기, 이범수, 이시영, 김인권 등이 열연을 펼쳤다.

개봉 첫날 할리우드 대작 '트랜스포머4'를 누르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 화제가 됐다.

[출처: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

목록

719   '신의 한 수' 한번 정우성은, 영원한 정우성이다 관리자 14-07-07 1118
718   바둑만 알던 어수룩한 '찌질남', 정우성이라고? 관리자 14-07-07 1223
717   "화려한 기교보다 거친 땀냄새" … 마흔한 살 정우성 '액션의 정석' 관리자 14-07-07 1141
716   선택한 작품마다 ‘鄭의 한 수’ 관리자 14-07-07 1046
715   ‘신의 한 수’ 정우성, 데뷔 20년차 배우의 변함없는 열정 관리자 14-07-07 1180
714   ‘신의 한 수’ 정우성, 겉과 속이 같은 배우 관리자 14-07-07 1130
713   정우성 "내 인생의 `신의 한 수`는 배우 된 것" 관리자 14-07-07 1001
712   ‘신의 한 수’, 개봉 4일 만에 100만 돌파…올해 최단기록 쾌거 관리자 14-07-06 1040
711   <신의 한 수> 정우성 크로스 인터뷰 공개! 관리자 14-06-20 1144
710   정우성-김인권-안길강, '3인 3색' 유쾌한 '신의 한 수' 쇼케이스 관리자 14-07-05 915
709   정우성, 구석에 있는 팬들까지 '꼼꼼'하게 인사 관리자 14-07-05 964
708   김인권-정우성-안길강 '신의 한 수 많이 사랑해주세요' 관리자 14-07-05 1030
707   정우성 "윤종빈 감독에 러브콜…'날 가져다 써라'" 폭소 관리자 14-07-04 1053
  정우성 "까칠하단 오해, 소통법 몰라 벌어진 일" 관리자 14-07-04 1053
705   정우성 “배우 이정재 1만원에 노예계약, 막 써먹을것” 관리자 14-07-04 1028

[처음][이전]...[11][12][13][14] 15 [16][17][18][19][20]...[다음][맨끝]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