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  “제대로 된 평범한 일상 그리웠어요”

 :  1667

 :  2009-09-30 15:17:31

 :  관리자   



허진호감독 ‘호우시절’ 정우성

許감독 ‘8월의 크리스마스’ 시나리오 너무 완벽해 포기
청춘멜로 많이 못한 것 후회… 시행착오 겪고 용기 얻어

허진호 감독의 영화 ‘호우시절’(10월 8일 개봉)은 배우 정우성(36)의 눈가 잔주름이 보이기 시작하는 영화다. 그가 맡은 배역 ‘박동하’는 건설 중장비회사의 팀장. 단정하게 빗어 올린 머리에 수수한 양복차림, 출장 수당을 슬쩍 높여 적는 일상 속의 동하는 이제껏 보아온 그의 모습과 많이 다르다. 그동안 영화 속 정우성은 반항아(‘비트’)거나 고독한 킬러(‘데이지’), 멋진 놈(‘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었다.

2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만난 그는 “일상다운 일상에 대한 갈증을 연기로 채워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데뷔 후 남들과 같은 삶에서 멀어졌어요. 30대 후반이 됐고 배우와 개인으로서 나를 생각하게 됐죠. 삶을 돌아보니 평범한 일상은 아니더군요. 때론 남 의식 안 하고 마음껏 돌아다닌다고도 했지만, 그래봤자 연예인이 지나다녀도 아무렇지 않은 이곳(청담동) 언저리였죠. 뭔가 제대로 된 일상이 그리웠어요. 그때 이 시나리오를 읽었어요. 마음에 잔잔한 물결이 일렁이며 말을 거는 것 같았죠.”

정우성은 그동안 품에 비해 배역이라는 옷이 크면 장고(長考)에 들어갔고 그렇게 해서 놓친 역할도 있었다. 그중 하나가 허진호 감독의 ‘8월의 크리스마스’다. 그는 “모든 게 완벽한 시나리오였다. 내가 들어가면 완벽함이 깨질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봄날은 간다’의 출연 제의도 받았지만 무릎 연골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놓쳤다.

“아쉬울 때도 있죠. 20대의 나를 돌아보며 ‘청춘멜로를 더 했어야 했어. 왜 그렇게도 생각이 많았니’라는 후회도 했고요. 그렇게 시행착오를 겪고 나니 예전 같으면 감히 못했을 캐릭터에 나를 던질 용기도 나네요. 이번처럼요.”

이번 영화에서 그는 처음 영어 대사를 시도했다. 멋 부리지 않은 영어 발음처럼 어깨에도 힘을 뺐다. 가끔 헛웃음을 짓거나 혼잣말 하는 대목에선 동하가 아닌 정우성이 스쳐 지나간다. 그는 “영화를 본 주위 사람들도 ‘평소 네 모습이 많이 보인다’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나 스타 정우성의 이미지를 지우기란 쉽지 않다. 이 영화에서 그가 카메라를 멘 모습은 카메라 CF를, 늘어진 면 티셔츠를 입고 술이 덜 깨 비척거리는 모습은 의류브랜드 화보를 연상시킨다. “(그 고정된 이미지가) 배우로서 넘어야 할 벽이지 않느냐”는 물음에 그는 대뜸 “감사하다”고 답했다.

“사상과 가치관을 물으면 설득이나 반박을 하겠죠. 하지만 대중이 나를 보고 떠올리는 이미지를 어떻게 하겠어요.” 그는 장난스럽게 두 팔을 벌려 후광 모양을 그리더니 “아름다운 죄”라며 웃었다.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한 지 15년. 올해로 서른여섯 살이다. 1시간 동안 진행된 인터뷰 내내 조곤조곤 말하던 그도 눈가 잔주름을 언급하는 대목에선 목소리가 조금 커졌다. “생물학적인 나이? 신경 쓰지 않아요. 한 살 한 살 먹을수록 그에 걸맞은 자아를 키워나가는 게 중요하죠. 그래도 저 오늘, 여중생한테 ‘오빠’라는 소리 들었는걸요. 뭐.”

염희진 기자 salthj@donga.com

목록

  “제대로 된 평범한 일상 그리웠어요” 관리자 09-09-30 1668
43   새 영화 ‘호우시절’ 주연 정우성 “사랑연기가 좋다 외롭기 때문에…” 관리자 09-09-28 1835
42   정우성, 외로움이 깊어서 사랑 연기에 푹 빠져요. 관리자 09-09-28 1675
41   명예검사 정우성 인사 드려요 관리자 09-09-26 1768
40   정우성, '호우시절'서 中배우 고원원과 국경 초월한 감정호흡 관리자 09-09-26 1647
39   中ㆍ日 본격 진출 앞둔 배우 정우성 인터뷰 관리자 09-09-26 1672
38   명예검사 정우성 인사 드려요 관리자 09-09-25 1665
37   [파워인터뷰] 정우성 "옛 애인 우연히 만나 '두근' 했는데…" 관리자 09-09-25 2526
36   영화 '호우시절' 의 정우성 관리자 09-09-25 1639
35   정우성, 오우삼 제작 1400억 대작 영화 출연 관리자 09-09-25 1677
34   [리뷰] <호우시절> 사랑, 그 시작의 설렘 관리자 09-09-23 1583
33   [VOD] 정우성 "영화 '호우시절' 만족스럽다" 관리자 09-09-23 1790
32   정우성 "내년에 영화감독으로 데뷔 예정" 관리자 09-09-23 1696
31   [포토엔]‘호우시절’ 정우성, ‘열심히 촬영했어요’ 관리자 09-09-23 1686
30   중국영화제 친선대사 정우성, 상해 ‘한국영화제’ 참석때 인연 맺어 관리자 09-09-18 1749

[처음][이전]...[51][52][53][54][55][56][57][58][59] 60 ...[다음][맨끝]


제목 없음